중환자실 이용안내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카카오URL복사프린트하기
board list
A.

환자가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이유는 매우 다양합니다.

1. 일반 병동에서는 유지하기 어려운 환자 감시장치 및 생명 유지 장비 등의 도움을 받아야 하거나

2. 수술 후 회복 단계의 치료, 의료진의 집중 관찰 및 치료가 필요한 경우, 혹은

3. 현재 상태는 위중하지 않더라도 악화할 가능성이 큰 경우에 중환자실에 입원하게 됩니다.

A.

중환자실 주치의는 정규 면회시간에 중환자실을 순회하며 환자 상태에 관해 설명합니다.

혹 면담을 따로 원하시는 경우에는 간호사에게 신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A.

환자분들의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위해 늦은 수면 시간대에는 보호자의 상주를 제한합니다.

다만,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필요한 경우에는 대기실에서 보호자의 상주가 가능하나, 반드시 간호사와 사전에 상의가 필요합니다.

A.

환자의 손을 잡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환자분의 손을 잡는 것은 안정과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의료장비나 모니터 등에서 울리는 알람으로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면 미리 이러한 우려를 간호사와 상의할 수 있습니다.

손을 잡는 것 이외에도 환자의 기본적인 일상 활동(양치하기, 얼굴 닦아 주기 등) 및 정서적 지지 (가족들의 사진이나 동영상 보여주기, 가족 이야기 들려주기), 심호흡이나 기침, 운동을 보조하는 회복과정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항상 환자의 손을 잡기 전에 손 소독을 철저히 하시고 퇴실 시에도 반드시 손 소독을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A.

섬망이란 심하게 정신이 혼돈된 상태를 의미합니다.

섬망은 주로 환자분이 갖고 계신 심각한 내, 외과적, 신경학적 질환들로 인해 몸의 균형이 깨져서 발현되며, 약물이나 발열 등 다양한 요인들이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특히 중환자실 환자의 세 명 중 두 명은 섬망 증상을 보이고 인공호흡기를 적용 중이면 더 심하게 섬망을 경험합니다.

섬망의 증상은 심한 동요나 불안, 움직임 저하, 공격적으로 변함, 집중력 저하, 지시에 따르 지 못하고 평소와는 다른 움직임, 심한 감정의 변화 등을 보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을 보이는 경우 의료진들이 가족들이 도울 수 있는 부분에 관해 설명하고 자료 등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A.

중환자실에 재원 하는 동안 환자들은 때때로 불안, 초조, 섬망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럴 때, 환자분들이 신체에 삽입된 관이나 튜브를 빼거나 침대 밖으로 나오려는 행동을 보일 수 있으며, 심하게 불안정하여 환자분들의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손목, 발목, 기타 다른 부위에 신체 억제대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이 예측되는 경우에는 사전 설명 후 동의서를 작성하게 됩니다.

A.

중환자실에서 진정상태로 치료를 받는 대부분의 환자분은 코나 구강을 통해 위장까지 삽입된 경관을 통해 유동식이 제공됩니다.

이 경관을 통해 환자에게 필요한 영양소 및 물을 제공하지만, 환자의 질병 상태에 따라 이처럼 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정맥주사를 통해 필요한 열량을 보충할 수 있습니다.

보통은 인공 기도 관을 제거한 후 소화기 계통에 문제가 없다면 물이나 식사를 의사 처방 하에 단계적으로 시작할 수 있습니다.

A.

환자의 상태가 안정되고 회복되어 더 중환자실에서 집중감시나 집중치료 및 간호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 혹은 더 이상의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지 않으면 주치의는 병실 이동을 결정합니다.

첫페이지이전페이지1다음페이지끝페이지